11월 제조업업황 PSI 133 역대 최고치
11월 제조업업황 PSI 133 역대 최고치
  • 하주화 기자
  • 2020.11.23 19:3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기계·섬유 중심 개선세 뚜렷

이번 달 제조업 업황이 조선, 기계, 섬유 등을 중심으로 크게 개선됐다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다음 달 업황도 나아지겠지만, 수출과 생산에서 개선 흐름이 다소 약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산업연구원은 지난 11∼17일 국내 주요 업종별 전문가 173명을 대상으로 전문가서베이 지수(PSI)를 조사한 결과 11월 제조업 업황 PSI가 133으로 집계돼 전월(124)보다 상승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6개월 연속 100을 넘은 동시에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PSI는 100(전월 대비 변화 없음)을 기준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전월 대비 증가(개선) 의견이, 0에 근접할수록 감소(악화) 의견이 많음을 의미한다.

11월 내수 PSI는 129로 전월(119)보다 올랐고, 수출(133)도 전월(122)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생산(123)은 5개월 연속 100을 웃돌았으며 투자액(96)은 3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에 채산성(105)은 2개월 연속 하락했다.

세부 업종별로 보면 장비 부문의 조선(119)과 기계(129), 소재 부문의 섬유(135) 등에서 두 자릿수 상승세를 기록해 개선 응답이 확대됐다. 화학(144)과 철강(153), 가전(136) 등에서도 상승세가 나타났고 반도체(92)는 4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주화기자 jhh04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