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연장을"
"동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연장을"
  • 김미영 기자
  • 2020.11.24 20:3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명호, 노동부 정책관 면담 강력 요청

국민의힘 권명호 국회의원(울산 동구·사진)이 24일 김영중 고용노동부 노동시장정책관과의 면담을 갖고 울산 동구의 고용위기지역 지정연장을 강력히 요청했다.

권 의원은 "20년 7월말 기준 동구의 조선업 사업체수는 16년 12월 649개사에서 489개사로 24.6% 폐업하고, 고용피보험자수는 6만3,755명에서 4만7,506명으로 25.5% 감소할 정도로 고용위기가 악화되고 있다"며 고용위기지역 연장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에 김영중 고용시장정책관은 "지자체와 전문가의 의견을 종합적 고려해 지정연장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권 의원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보내는 울산 동구의 고용위기지역 지정연장 필요성을 담은 친서를 김영중 노동시장정책관에게 전달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