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 국가정원 지난 1년간 모습 한눈에
태화강 국가정원 지난 1년간 모습 한눈에
  • 강현주 기자
  • 2020.11.25 16:2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년 역사 울산사진써클연합회 합동전
11개 써클 400여명 270점 작품 내걸어
30여년의 역사를 가진 울산사진써클연합회가 오는 30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 전관에서 '울산사진써클연합회 2020합동전시회'를 연다. 사진은 나병성 作 '태화강 국가정원'
30여년의 역사를 가진 울산사진써클연합회가 오는 30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 전관에서 '울산사진써클연합회 2020합동전시회'를 연다. 사진은 나병성 作 '태화강 국가정원'

30여년의 역사를 가진 울산사진써클연합회가 사진축제의 장을 마련한다.
울산사진써클연합회는 25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 전관(1~4전시장)에서 '울산사진써클연합회 2020합동전시회'를 연다고 밝혔다.

울산사진써클연합회는 가람사진동우회, 대한불교사진가회 울산지회, 물보라사진동호회, 빛담사진동우회, 빛사랑사진동우회, 울산포토스토리, 조리개사진동우회, 참빛사진동호회, 한국영상동인회 울산지부, 현대사진동호회, 현대자동차사진동우회 등 울산지역 11개 사진동호회들이 함께 활동하고 있는 단체다.

1989년 창립돼 박재관 초대회장을 필두로 30여년 동안 지역사진예술 발전을 위해 다양한 창작 활동을 진행해 왔다.

기획촬영회와 원정촬영회 뿐 아니라 각종 국내외사진전의 입상작 전시를 울산에서 다수 열고, 시민 무료사진강좌, 농어촌 주민 대상 장수사진 무료촬영, 불우 이웃돕기 성금 기탁 등 지역사회에서 꾸준히 봉사활동도 펼치고 있다.

김영선 作 '태화뜰'
김영선 作 '태화뜰'

이번 전시에선 11개 울산사진써클연합회 클럽에서 활동하는 400여명 회원이 27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특히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을 기념하며 이곳의 아름다운 풍경을 담아낸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을 내건다. 지난 1년간 변모한 태화강 일대의 모습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다. 

최덕한 울산사진써클연합회 자문위원은 "이번 전시는 각 써클별로 주제를 정해 다채로운 작품을 담아내고자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촬영이나 활동이 어려운 와중에도 작가들이 더 많은 긴장과 노력 끝에 거둔 한 장의 사진을 통해 사진문화 저변과 발전을 앞당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현주기자 uskh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