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으로 파면된 市 간부공무원 울산시에 징계 취소소송제기 승소
성희롱으로 파면된 市 간부공무원 울산시에 징계 취소소송제기 승소
  • 강은정 기자
  • 2020.11.26 19:5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직원 성희롱 문제로 파면 처분을 받은 울산시청 간부공무원 A씨가 울산시를 상대로 낸 파면 처분 취소 소송에서 승소했다. 

울산지방법원은 26일 울산시 간부공무원 A씨가 울산시를 상대로 낸 파면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A씨는 2018년 여직원에 대한 성희롱 문제가 불거졌는데 울산시가 별다른 징계를 하지 않자 지난해 여성가족부 성희롱, 성폭력 신고센터로 A씨 투서가 접수되면서 다시 불거졌다. 

울산시는 지난해 5월 30일께 인사위원회를 열고 성희롱 가해자에 대한 일벌 백계와 재발방지, 피해직원 인권보호를 위해 파면 처분을 내렸다.  강은정기자 uske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