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조선업 구제 역량 총동원 할 것"
"위기의 조선업 구제 역량 총동원 할 것"
  • 조원호 기자
  • 2021.01.13 20:3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국회의원 신년 인터뷰-권명호 (국민의힘·동구)]
조선·해양플랜트지원법안 관철
중소협력사 주52시간 대책 마련
지난해 고용위기지역 연장 바탕
산업위기대응지역 재지정 총력
권명호 의원은 본보와 신년 인터뷰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어려운 조선 산업을 위한 입법, 정책과 제도개선 등에 모든 역량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명호 의원은 본보와 신년 인터뷰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어려운 조선 산업을 위한 입법, 정책과 제도개선 등에 모든 역량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권명호 의원(울산 동구)의 새해 목표는 침체된 지역경제의 주요 원인인 위기의 조선업 구제에 모든 역점을 뒀다.

지난해 4·13총선을 통해 국회에 첫 입성한 그는 4년 임기동안 모든 의정활동을 조선업 부활에 초점을 맞췄다.

지난해 12월 말로 종료될 예정이던 동구지역의 고용위기지역 지정 재연장의 성과를 거뒀다면, 새해에는 '조선·해양플랜트산업 지원 및 육성법안'을 반드시 관철 시키겠다고 공약했다.

#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입법 노력
권 의원은 본보와 신년 인터뷰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어려운 조선 산업을 위한 입법, 정책과 제도개선 등에 모든 역량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1대 국회등원 이후 조선업 부활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특히 "조선 산업 위기극복을 위해 대표 발의한 '조선·해양플랜트산업 지원 및 육성법안'이 반드시 통과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중소협력사들의 어려움을 덜어내기 위한 보험료유예법안, 세제감면, 고용안정 등을 위해 발의된 법률들도 조속히 통과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조선업 중소협력사의 큰 걸림돌인 주 52시간 상한제에 대해서도 입법을 통해 맞서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지난 1월1일부터 50인 이하의 사업장에도 적용된 주52시간근무제는 울산의 경우에도 조선 산업 중소협력사들에게 생사고비로 내몰고 있다"며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연장, 특별연장근로 연간 활용기간 확대 등의 입법을 반드시 관철시키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한 그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분들의 어려움을 덜어내기 위한 보험료유예법안, 세제감면, 고용안정 등을 위한 입법 등이 조속히 통과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말 종료 예정인 동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재연장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울산 동구의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재연장 했던 노력을 바탕으로 올해 상반기에 종료될 산업위기대응지역 지정문제도 재지정 되도록 챙기겠다"고 했다.

# 野 원내부대표로 與 견제 역할
한편 당 지도부의 역할로서의 그는 "대한민국 뒤틀림을 바로 잡겠다"고 했다.

당 원내부대표를 맡고 있는 권 의원은 "거대여당의 타협과 협의 없는 법안 날치기 통과 등으로 의회민주주의는 짓밟혔고, 조국수사·원전수사·울산시장 선거개입 수사 등의 권력형비리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검찰총장을 내뽷기위해 법치를 무참히 무너뜨렸다"면서 "뒤틀린 대한민국을 바로잡는 야당다운 야당이 되도록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오는 4월 실시되는 재·보궐 선거와 내년 대선 관련해서는 '정권 심판론'을 내 세웠다.

그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에서의 압승을 이뤄내고 이를 발판으로 내년 대통령선거에서 반드시 국민들이 원하는 '오만과 무능의 잘못된 권력을 바른 권력으로 바꾸자'는 기대와 희망을 보수의 정권재창출로 보답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