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의회, 옛 화장장 부지 반려동물 놀이터 반대마라"
"동구의회, 옛 화장장 부지 반려동물 놀이터 반대마라"
  • 김가람 기자
  • 2021.01.20 20:0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봉사단체, 사업 제동 강력 반발
"울산시와 협의 예산 3억원 확보 불구
구민 의사 무시 복합문화관 건립 고집"
20일 동구 주민들로 구성된 봉사단체 해피맘은 동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동구의회, 반려견 놀이터 반대하지 말라"고 했다.
20일 동구 주민들로 구성된 봉사단체 해피맘은 동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동구의회, 반려견 놀이터 반대하지 말라"고 했다.

울산 동구지역 주민들이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사업의 위치를 옮기자고 주장하는 동구의회에 반발하고 있다.

20일 동구 주민들로 구성된 봉사단체 해피맘은 동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동구의회, 반려견 놀이터 반대하지 말라"고 했다.

이들은 "동구는 옛 공설화장장 부지에 반려동물 놀이터를 짓기 위해 시비 3억원을 받아왔다. 장소를 물색하고 시와 협의한 끝에 이곳으로 결정했다"면서 "그런데 동구의회는 해당부지에 복합문화관을 짓겠다며 대왕암공원, 쇠평공원 등 다른 부지를 고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왕암공원 등에 놀이터를 설치하면 배변 뒷처리 등 문제로 주민과 관광객들이 불만을 보일 것이다. 또 동구는 이미 시에서 대왕암공원 자리는 안 된다고 답변을 받았다"면서 "문화공간은 꽃바위문화관, 화정공원 어울림문화센터, 전하동 평생교육관, 남목 문화체육복합센터 예정 등 이미 넘치는데 무슨 복합문화관 이야기냐. 이 부지에 복합문화관 건물을 세우려면 진입도로 확장공사, 도로공사 등 시간이 오래 걸린다"고 했다.

이에 대해 동구의회는 "동구는 울산 5개 구군 중 문화인프라가 가장 부족하며, 추진 중인 화정공원 어울림문화센터 등 3곳이 추가된다고 해도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한다. 8년 동안 주민들과 정치권에서 바라왔던 동구복합문화관 사업이 반려동물 놀이터에 밀려 후순위가 되면 안 된다"면서 "의회가 제시한 대체 부지는 대왕암공원이나 쇠평어린이공원 공원이며 악취는 장소의 문제가 아니라 관리의 문제다. 의회는 주민을 대표해 집행기관을 견제·감시하고, 예산안을 심의·확정하는 의회 본연의 기능에 충실했을 뿐"이라고 답했다.

한편, 동구는 옛 방어진 공설화장장 부지인 화정동 산160-2 일대에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울산시에 공유재산 무상사용 허가 승인을 얻어 지난달 울산시 특별조정교부금 3억원을 확보했다.

그러나 동구의회는 이 부지에 복합문화관이 들어와야 한다며 사업위치 변경을 요구하고 있다. 의회는 지난 12일 부지 변경을 요구하는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 관련 의견서를 구청과 시청 등에 전달하기도 했다.  김가람기자 kanye2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