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용, 울산 현대 2021시즌 주장 완장
이청용, 울산 현대 2021시즌 주장 완장
  • 조홍래 기자
  • 2021.02.21 19:1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명보 감독 추천에 선수들 지지
부주장에는 신형민·원두재 선임
울산 현대가 새 시즌 주장에 이청용을, 부주장에는 미드필더 신형민과 원두재를 선임했다.  사진은 울산 현대의 2021시즌 주장 이청용(가운데), 부주장인 신형민(왼쪽)과 원두재.
울산 현대가 새 시즌 주장에 이청용을, 부주장에는 미드필더 신형민과 원두재를 선임했다. 사진은 울산 현대의 2021시즌 주장 이청용(가운데), 부주장인 신형민(왼쪽)과 원두재.

울산현대축구단이 2021시즌을 이끌 새로운 주장으로 이청용을, 부주장에는 신형민과 원두재를 선임했다고 21일 밝혔다.

울산현대는 2021시즌 선수단 구성에 신구 조화를 꾀하고 팀 분위기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중점을 두고 주장단을 구성했다.

이번 주장단 선임은 하나된 팀을 만들고자 하는 홍명보 감독의 추천과 동료 선수들의 지지로 이뤄졌다.

울산현대 주장 이청용은 11년 만의 복귀라는 말이 무색하게 지난 시즌 리그, 컵 대회 대부분의 경기에 출전하며 팀의 중심으로 자리 잡았다. 또한 철저한 자기 관리 등 다양한 방면에서 선수단의 모범이 되며 팀 구성원들의 두터운 신뢰를 받아왔다.

이청용은 이번 주장 선임에 대해 "오랜 선수 생활 중 신선한 경험을 하는 만큼 좋은 주장이 되고 싶은 욕심이 있다"며 각오를 밝혔다.

올해로 프로 14년차를 맞이한 신형민은 경험에서 나오는 노련함과 성실한 훈련태도로 선수단과 코치진의 신뢰를 받아 부주장을 맡게 됐다.

신형민은 "주장인 이청용을 도와 부주장으로서 팀에 보탬이 되고 싶다. 선수단과 코치진의 가교 역할을 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클럽 팀에서의 처음 부주장을 맡게 된 원두재는 "젊은 선수들과 베테랑 선수들 사이 연결고리로서 팀 내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하고 싶다"며 각오를 전했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