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재난지원금 노점상 등 200만명 신규 추가
4차 재난지원금 노점상 등 200만명 신규 추가
  • 조원호 기자
  • 2021.03.01 20:2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청, 20조원 역대급 지급안 확정
오늘 추경 발표…재보선 전 풀릴 듯

당정청은 1일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법인택시 기사, 노점상, 저소득 대학생, 프리랜서, 특수고용형태(특고)·돌봄서비스 종사자 등 200만명 가량을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새로 포함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 정부는 지난달 28일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19조 5,000억원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을 사실상 확정했다.

 관심을 모았던 노점상도 이번 대책에 포함됐다. 생계 곤란을 겪는 노점상과 임시일용직 등을 위해 50만원의 '한시 생계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특히 지방자치단체 등이 관리하는 노점상의 경우 사업자 등록을 전제로 별도 심사 없이 개소당 5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로써 지원 대상은 3차 지원금과 비교해 약 200만명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저소득 대학생을 위한 지원대책도 눈에 띈다. 이낙연 대표는 "부모의 실직이나 폐업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에게도 특별 근로장학금을 지급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다음달 4·7 재보선 전 지원금 지급이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당정청은 이날 추경과 관련해 '2일 국무회의 의결→4일 국회 제출→18일 본회의 처리' 일정에 합의했다. 실제 지급이 시작되는 시기는 오는 25일 전후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럴 경우 4·7 재보선 공식 선거운동 기간 개시(3월 25일) 시점에 역대 최대 규모 재난지원금이 시중에 풀리게 된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