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차기 대권 지지율 37% 이재명·이낙연 훌쩍 제치고 1强
윤석열, 차기 대권 지지율 37% 이재명·이낙연 훌쩍 제치고 1强
  • 조원호 기자
  • 2021.03.15 19:3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TK·충청·서울서 상승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차기 대권 지지율이 여권 지지층 강세인 서울까지 뒤흔들며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1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에 10%포인트 넘게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2∼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10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에 신뢰수준 ±3.1%포인트), 윤 전 총장이 37.2%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 지사는 24.2%, 이 위원장은 13.3%였다. 이로써 윤 전 총장과 이 지사의 지지율 격차는 일주일 새 8.3%포인트에서 13%포인트로 더 벌어졌다. 

윤 전 총장은 지역별로 대구·경북(52.6%), 대전·세종·충청(46.7%), 서울(46.1%)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다. 

전주와 비교해 윤 전 총장의 대구·경북 지지율은 17.3%포인트, 대전·세종·충청 지지율은 9.2%포인트, 서울 지지율은 6.3%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국민의힘 지지층(71.2%)과 국민의당 지지층(61.8%), 보수성향층(54.2%)에서도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율이 높게 나타났다. 

이 지사는 민주당 지지층(48.6%)과 진보성향층(43.4%)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 위원장은 광주·전라(38.5%) 지역의 지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면 된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