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2030년까지 에너지복지 확대…주민 99% 혜택 누린다
포항시, 2030년까지 에너지복지 확대…주민 99% 혜택 누린다
  • 전우수 기자
  • 2021.03.17 19:0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배관망사업단·가스안전공사
농어촌 168억 투입 배관 구축 협약
영남에너지와 MOU 79억원 들여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 추가 설치
포항시는 17일 한국LPG배관망사업단,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포항시 에너지복지 실현 LPG배관망 구축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이연재 한국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 이강덕 포항시장, 황갑용 한국LPG배관망사업단장, 백인규 포항시의회 부의장.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17일 한국LPG배관망사업단,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포항시 에너지복지 실현 LPG배관망 구축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이연재 한국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 이강덕 포항시장, 황갑용 한국LPG배관망사업단장, 백인규 포항시의회 부의장. 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모든 시민이 편리하고 저렴하게 도시가스 등 생활 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2030 에너지복지' 확대 정책을 적극 추진한다.

 포항시는 도시가스 공급 및 LPG배관망 확대 구축 등을 통해 현재 85.4%인 도시가스 보급률(남·북구 동지역 96%, 남구 읍면 79%, 북구 읍면 44%)을 5년 이내 95%, 10년 이내 99%가 도시가스 수준의 에너지 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동 지역에 비해 낮은 읍면 농어촌 지역의 도시가스 보급률을 끌어 올려 에너지 불균형을 해소하는 것이 포항시 에너지복지 정책의 핵심 추진 목표다. 


 이를 위해 △농어촌 마을 단위로 소형 저장 탱크를 설치하고 각 세대까지 배관망을 연결해 LP가스를 공급하는 'LPG배관망 구축사업' 및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은 지역에 순차적으로 공급하는 '도시가스 공급사업'을 지속하는 한편 △도시가스가 공급되기 힘든 먼 농어촌 지역에는 소규모 연료전지발전소를 설치하는 '생활 SOC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을 3대 핵심 사업으로 추진한다.


 이와 관련, 포항시는 17일 한국LPG배관망사업단,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포항시 에너지복지 실현 LPG배관망 구축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은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이자 지진 피해 농·어촌마을인 흥해 및 인근지역 28개 마을에 168억 원을 투입하는 피해 지역 지원 국비 사업을 위해 이뤄졌다.

 올해부터 3년간 마을별로 저장 용량 2톤 내외의 LPG 소형저장탱크, 각 세대로 가스를 공급하는 배관망 매설, 보일러 등을 보급·설치해 주민들이 도시가스 수준으로 편리하고 저렴하게 LP연료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흥해읍 용전2리, 청하면 신흥리, 오천읍 진전리에는 LPG배관망을 이미 구축 완료해, 150여 세대 주민이 안정적으로 LP가스를 사용하고 있다. 
 포항시는 향후 도시가스 미 공급 농어촌 외곽지역도 적극 건의해 순차적으로 LPG배관망 구축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지역 도시가스사 영남에너지서비스끳와 업무 협약을 통해 공동투자로 미공급지역에 대한 '도시가스 공급 사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2019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총사업비 79억 원으로 구룡포읍을 포함해, 동해면 도구1리·약전리 등 미 공급 지역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민의 눈높이에서 시민 편의를 위한 에너지 복지를 추진해 그 동안 에너지 혜택에서 소외된 지역 주민들도 모두 연료비 부담 경감은 물론,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우수기자 jeusd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