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野 의총서 합당문제 정리
16일 野 의총서 합당문제 정리
  • 조원호 기자
  • 2021.04.13 19:3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매듭되면 전대 출마 여부 결정"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은 오는 16일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당과의 합당 문제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고, 이후 자신의 거취도 표명하겠다고 밝혔다. 

주 대행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은 의사가 정리됐냐고 반문했기 때문에 답한다"며 "금요일 예정된 의원총회에서 합당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이 정리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당의 입장이 정리되는 대로 가급적 빨리 알려달라고 말했다"며 "국민의당이 시도당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거치고 있고 다음 주 중에는 결론을 낼 수 있다고 간접적으로 들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국민의당의 시간 계획표를 확인하고, 우리 당 의원총회에서 그런(합당) 뜻이 확인되면 그 뜻에 따라서 (합당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당대회를 위한 위원회 구성에 대해서는  "우리가 먼저 전준위를 발족하면 국민의당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한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원래는 목요일쯤 하려고 했으나 국민의당의 스케줄에 따라서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자신의 전대 출마 여부, 그에 연동된 차기 원내지도부 선출 문제를 두고 거취를 조속히 결정하라는 요구에 대해선 "합당 문제가 정리되고 나면 고민해보겠다"며 "의원들이 우려하는 바를 잘 알고 있다. 걱정하실 일 안 생기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