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명호 의원, 산자부 차관 면담 "조선업 등 위기극복 국비지원 절실"
권명호 의원, 산자부 차관 면담 "조선업 등 위기극복 국비지원 절실"
  • 조원호 기자
  • 2021.04.22 19:3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권명호 의원(울산 동구)은 22일 국회 의원회관 집무실에서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차관을 내방받고 조선산업 위기극복 등 울산 현안 사업들에 대한 국비확보를 요청하고 있다. 권명호 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권명호 의원(울산 동구)은 22일 국회 의원회관 집무실에서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차관을 내방받고 조선산업 위기극복 등 울산 현안 사업들에 대한 국비확보를 요청하고 있다. 권명호 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권명호 의원(울산 동구)은 22일 국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차관과 면담을 갖고 조선업 위기극복 등 울산 현안 사업들에 대한 국비확보를 요청했다.

 권 의원은 울산시가 내년 국비확보가 필요한 현안 중 △미래자동차 전·의장 및 전동부품 기술전환 지원 43억원 △차세대교통 GAM융합기술 개발사업 50억원 △5G기반의 AI를 활용한 전기추진 선박연계XR해양콘텐츠 기술 개발 40억원 △조선해양 철의장제조산업 디지털전화(IDX)사업 31억원 등 산업통상자원부 소관 사업에 대한 예산필요성을 설명하고 부처심의단계에서 반영을 요청했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의 공모사업인 '2021년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 지원사업'에 '현대중공업 사내 협력사의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이 신청돼 있으며, 조선산업 위기극복 및 활성화를 위해 반드시 지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 지원사업'은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등 제조공정기술을 활용해 사업을 영위하는 6대 업종 관련 사업장이 집단적으로 입주하고 있거나 입주하고자 하는 지역을 신재생 에너지 발전설비·폐수처리시스템 등의 공동활용시설, 근로자의 근로환경을 증진시킬 수 있는 공동편의시설 구축, 기업간 협업 활성화·설계역량강화·물류효율화 등의 공동혁신활동의 과제를 지원한다.

 권 의원은 "요청한 사업들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산업과 중소협력사들의 위기극복 및 활성화를 위한 국비지원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며, 특히'현대중공업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은 매우 절실하다"면서 적극적인 관심을 요청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