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계 첫 AI 기반 화재 감시시스템 개발
조선업계 첫 AI 기반 화재 감시시스템 개발
  • 김미영 기자
  • 2021.04.22 19:5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重그룹, 빅데이터딥러닝 적용
선박 기계구역 내 CCTV영상 분석
불씨 즉각 탐지·오경보 가능성 ↓
한국선급·라이베이아기국 AIP 획득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인공지능 기반 안전관리시스템'을 개발, 조선업계 최초로 한국선급 및 라이베리아 기국의 기본승인을 획득했다. 현대중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인공지능 기반 안전관리시스템'을 개발, 조선업계 최초로 한국선급 및 라이베리아 기국의 기본승인을 획득했다. 현대중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이 인공지능(AI) 기반의 화재 감시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인공지능(AI) 기반 안전관리시스템(HiCAMS)'을 개발, 조선업계 최초로 한국선급 및 라이베리아 기국의 기본승인(AIP)을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인공지능이 선박 내 화재를 감시하는 영상 분석 기반의 안전 솔루션이다. 인공지능이 엔진룸 등 선박의 기계 구역에 설치된 20여대의 CCTV 영상과 화재 빅데이터를 분석, 화재 초기 단계에서부터 불씨와 연기 등을 포착할 수 있다.

이번 AIP를 시작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은 향후 선박 전체로 확대 적용해 안전 관리를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인공지능 기반 안전관리시스템'을 개발, 조선업계 최초로 한국선급 및 라이베리아 기국의 기본승인을 획득했다. 현대중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인공지능 기반 안전관리시스템'을 개발, 조선업계 최초로 한국선급 및 라이베리아 기국의 기본승인을 획득했다. 현대중 제공

특히, 이 시스템은 인공지능이 스스로 데이터를 쌓으며 학습하는 딥러닝 기술을 적용, 일반 카메라 영상으로도 기존 화재 감지센서에서 빈번한 오경보 가능성 등을 원천 제거할 수 있도록 시스템 정밀도를 높였다. 또한 화재 인식까지 2분가량 소요되던 기존 센서와 달리 화재 징후를 즉각적으로 탐지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번 시스템을 시작으로 누유, 인명사고 등에 대한 안전관리시스템도 연내 개발해 AI 기반 통합 선박 안전솔루션을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이번 화재 감시시스템 개발을 시작으로 선박 안전분야 전체로 확대 적용해 미래 무인 선박 시대를 선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