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구대 암각화 발견 전 옛 마을 풍경 한눈에
반구대 암각화 발견 전 옛 마을 풍경 한눈에
  • 강현주 기자
  • 2021.05.24 20:0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보 호랑이 시절 마을 사람들 展'
암각화박물관, 오늘 개막 8월까지
1960년대 삶 구술·삽화·지도 소개
울산암각화박물관이 25일부터 8월 22일까지 선보이는 '큰보 호랑이 시절 마을 사람들' 전시장 전경.
울산암각화박물관이 25일부터 8월 22일까지 선보이는 '큰보 호랑이 시절 마을 사람들' 전시장 전경.

대곡리(반구대) 암각화 주변 마을의 이전 옛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전시가 마련된다.

 울산암각화박물관은 25일부터 '큰보 호랑이 시절 마을 사람들'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8월 22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전시는 대곡리 암각화를 중심으로 1960년대 주변 반구마을 사람들의 삶을 다룬다. 

 암각화가 학계와 일반에게 알려지기 전인 1960년대 반구마을 사람들은 대곡리 암각화를 '큰보 호랑이 그림' 또는 '이상한 그림' 등으로 불렀다. 

 그 주변은 농사를 짓고, 소를 먹이는 일터이자 물놀이하고 스케이트 타는 놀이터였고, 암각화의 동쪽 편으로 가면 공동묘지가 있어 의례 공간이기도 했다.

 이번 전시는 △마을과 관심 △큰보 호랑이 시절 대곡리 암각화 등 두 부분으로 나눠 주민들의 구술 자료와 삽화, 당시 지도 등을 15개 패널로 정리해 보여준다. 

울산 암각화박물관은 반구대암각화 발견 50주년을 기념해 울산 울주군 언양읍 대곡리 반구대암각화 마을의 옛모습을 모은 전시회 ‘큰보 호랑이 시절 마을 사람들’의 포스터. 울산암각화박물관 제공
울산 암각화박물관은 반구대암각화 발견 50주년을 기념해 울산 울주군 언양읍 대곡리 반구대암각화 마을의 옛모습을 모은 전시회 ‘큰보 호랑이 시절 마을 사람들’의 포스터. 울산암각화박물관 제공

 제1부 '마을과 관심'에서는 반구마을의 명칭과 마을 경계 변천, 인구, 지형 등 마을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기본적인 내용을 소개한다. 마을 주민의 시각에서 재현된 대곡천 일대 마을지도를 통해 1960년대 마을 사람들의 삶을 만나볼 수 있다. 

 제2부 '큰보 호랑이 시절 대곡리 암각화'에서는 대곡리 암각화를 중심으로 그 주변이 1960년대 당시 마을 사람들에게 어떤 공간이었는지를 살펴본다. 

 대곡리 암각화는 1971년 12월 25일 동국대 박물관 조사단에 의해 발견돼 학계와 일반에 알려졌다.

너비 약 8m, 높이 약 3m가량의 대곡천변 절벽 바위 면에 사람이 배를 타고 고래를 잡는 모습과 고래·호랑이·사슴 등 다양한 동물 그림 등 300여점의 형상이 생생하게 표현돼 세계적인 선사 미술 유적으로 평가받는다. 그 일대는 지난 2월과 4월 각각 문화재청에 의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우선 등재 대상과 국가문화재 명승으로 지정됐다.

 암각화박물관 관계자는 "그동안 대곡리 암각화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바위에 새겨진 다양한 그림과 이를 새긴 선사인들의 자취에만 집중해온 면이 있다"며 "1960년대 암각화 주변 풍경을 다루는 이번 전시를 통해 대곡리 암각화를 새롭게 만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