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동감 넘치는 예술인 찰나의 순간 포착
생동감 넘치는 예술인 찰나의 순간 포착
  • 강현주 기자
  • 2021.06.02 20:2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명 '춤…소리 없는 대화' 사진전
오는 25일까지 아트스페이스 민에서 개인전을 여는 허명 사진작가의 작품.
오는 25일까지 아트스페이스 민에서 개인전을 여는 허명 사진작가의 작품.

생생한 예술 무대 현장을 포착한 사진을 감상할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허명 사진작가는 오는 25일까지 중구 문화의 거리에 위치한 아트스페이스 민에서 개인전 '춤…소리 없는 대화'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허명 작가는 울산예술인들에게 공연 전문 사진작가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지난 12년간 무용, 국악, 연극, 마술, 각종 축제 등 울산 지역 예술 무대를 오가며 카메라로 담아낸 그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그는 '울산공연 자료를 모아봐야겠다'는 생각으로 지난 2009년부터 본격적으로 울산의 행사, 공연, 전시 등을 빠짐없이 찾아다녔다.

 허 작가는 "10여 년간 예술 공연에 집착하고 기록으로 남기다 보니 각양각색의 몸짓과 표정에 애절함 슬픔 기쁨을 담았다"며 "예술의 몸짓이 곧 삶이고, 삶 속에서 예술은 창작되고 표출됨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허명 작가는 2016년 첫 개인전 '꺼리 삶'을 시작으로 2017년 두 번째 개인전 '두 번째 사진이야기, 춤'을 열었다. 이번 전시는 4년 만에 여는 세 번째 개인전이다.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