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생태체험관, 멸종위기 붉은바다거북 수술
고래생태체험관, 멸종위기 붉은바다거북 수술
  • 정혜원 기자
  • 2021.06.22 19:4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덕서 구조…3개월 치료 받아야
울산시 남구 장생포고래박물관은 17일 경북 영덕 앞바다에서 구조된 해양보호생물 '붉은바다거북'을 고래생태체험관에서 치료 중이라고 22일 밝혔다.사진은 치료 받는 붉은바다거북. 울산 남구 제공
울산시 남구 장생포고래박물관은 17일 경북 영덕 앞바다에서 구조된 해양보호생물 '붉은바다거북'을 고래생태체험관에서 치료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치료 받는 붉은바다거북. 울산 남구 제공

 

장생포고래박물관이 지난 17일 해양보호생물인 '붉은바다거북'을 구조해 현재 고래생태체험관에서 치료 중이다.

 22일 장생포고래박물관에 따르면 해양동물전문구조·치료기관(해양수산부지정)으로 활동하고 있는 울산남구도시관리공단 고래생태체험관은 17일 오후 1시께 영덕군 축산항에서 바다거북이 외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는 연락을 받고 고래생태체험관의 사육사들을 즉시 현장에 급파했다.

   폐그물에 감긴 상태로 외상을 입은 바다거북은 영덕 축산항 동쪽 약 18㎞ 해상에서 한 어선에 의해 발견돼 해경에 신고절차를 통해 구조됐다.

 구조된 바다거북은 등갑의 상처를 고정하는 수술을 실시했고, 생태체험관에서 3개월 정도 돌고래사육사들이 치료하며 관리하기로 했다. 정혜원기자 usjhw@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