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의 힘찬 금빛 날갯짓으로 전하는 희망
학의 힘찬 금빛 날갯짓으로 전하는 희망
  • 강현주 기자
  • 2021.07.20 20:3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언영 작가, 11번째 개인전 '나르샤'
중구가기사진갤러리 25일까지 전시
김언영의 '봄의 전령'
김언영의 '봄의 전령'

김언영 작가의 11번째 개인전 '나르샤'가 21일부터 25일까지 중구 가기사진갤러리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날아오르다'를 뜻하는 순수한글인 '나르샤'를 주제로 '학'과 '나'를 소재로 삼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김 작가는 섬유 위에 먹의 농담, 채색 등 전통회화 표현기법을 활용해 날아오르는 학의 금빛 날갯짓과 희망의 메시지를 작품 속에 담았다. 

 김언영 작가는 "현재 주 작업 무대인 울산에서 학과 인연이 닿았다. 학이 지닌 여러 상징성과 예로부터 내려오는 신성한 기운은 현대에 이르기까지 기대와 바람을 품고 이어져 왔다. 시간과 사유, 바람과 전승이 섬유를 통해 스며드는 모습 등을 작품에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는 울산대학교 대학원 텍스타일디자인학과 석사학위 청구전을 겸해 진행한다. 김언영 작가는 11회의 개인전, 150여회의 단체전과 기획전에 참여했다.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