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은 라면입니다
행복은 라면입니다
  • 성환희
  • 2021.07.26 19:5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은 멀지 않은 곳에 있답니다
'행복은 라면입니다'
'행복은 라면입니다'

오늘은 저의 여덟 번째 책이며 다섯 번째 동시집인 '행복은 라면입니다'를 읽어보기로 합니다.
 발소리도 내지 않고 어느새 시가 찾아오곤 하므로 어쩔 수 없이 운명처럼 저는 시를 씁니다. 시가 불러주는 받아쓰기 숙제 정답이 아니어도 괜찮다 생각하며 불쑥불쑥 좀 틀리게 받아쓰고 싶은 일탈을 꿈꾸기도 합니다. 살아가는 일이 늘 정답처럼 분명한 건 아니니까요. 산다는 건 정답을 찾아가는 과정일지도 모르니까요.
 "행복하니?"라고 아이에게 물었어요."아뇨."아이가 대답했죠."어떡하면 행복하겠니?" 다시 물었어요."라면요! 라면 먹고 싶어요." 아이가 행복한 표정으로 대답했어요. 
 동시집 '행복은 라면입니다'는 이렇게하여 태어나게 되었어요. 
 행복은 멀지 않은 곳에 있다는 걸 깨닫게 되었어요. 먹고 싶은 걸 먹는 것, 하고 싶은 걸 하는 것…. 바로 이런 것들이 행복이라는 걸 알게 되었어요. ('시인의 말'중)
 
성환희 시인께

행복은 무엇인가 했더니 라면이군요. 축하합니다. 
성환희 시인님, 이번 시집 너무 좋아요. 솔직하게 말해서 머리말부터 심상치 않았는데 1부 작품을 읽다가 몇 번이나 깜짝 놀랐어요. 그리고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성환희 시인이 마침내 평생 추구해온 동시 작업이 이제 절정에 가까워져 꽃을 피웠구나 하고요.
 성환희 시인 특유의 그 담대함, 통쾌함 그런 것들이 이제 연륜과 함께 넓이와 깊이를 가진 동시로 활짝 피어난 느낌이에요. 그렇게 해서 피어난 동시들은 누구도 가질 수 없고 누구도 흉내내기 어려운 성환희 시인만의 특징을 가진 동시이겠지요. 어쩌면 이런 동시들을 쓰려고 그 먼 길을 돌아왔을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드네요. 그리고 어쩌면 이 동시집으로 좋은 일도 있을 것 같고요. 생각날 때마다 꺼내 읽고 감상할게요. 축하드려요.
 시인 ㅇㅇㅇ올림.

성환희 시인
성환희 아동문학가

 동시집 '행복은 라면입니다'는 2021년 7월 5일에 태어났습니다. 이 책을 읽은 문우들과 지인들과 독자들로부터 행복한 응원의 메시지를 많이 받았습니다. 위에 옮긴 편지글은 그 중 한분의 글입니다. 동시집 '행복은 라면입니다'는 님들께도 분명 큰 행복을 선물하리라 확신합니다. 
 
 다음은 표제작이 된 작품입니다. 
 
 와다다다/ 달려오렴//
 나 지금 혼자 있어/ 방금 밥 먹었는데/ 또 배가 고파//
 어쩜! 넌/ 냄새까지도 훌륭해/ 생각만 해도 행복해//
 와/ 다/ 다/ 다/ 달려달려달려달려/ 나에게 오렴//
 걱정마/ 창문을 열어줄게/ 엄마가 돌아오기 전에/ 넌, 완벽한 너구리가 되어/ 숲으로 떠날 수 있어// ('너구리 라면' 전문)
  성환희 아동문학가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