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농협 장례식장 14일부터 운영
양산농협 장례식장 14일부터 운영
  • 이수천 기자
  • 2021.10.13 17:1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대적 리모델링 후 개소… 서비스 품질·환경 만족도↑
투명 경영으로 비용 저렴…운구에서 발인까지 원스톱
양산농협은 올해 초 인수한 양산장례식장의 대대적인 새단장을 마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양산농협은 올해 초 인수한 양산장례식장의 대대적인 새단장을 마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양산농협(조합장 오영섭)은 올해 초 인수한 양산장례식장의 대대적인 새단장을 마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양산시 남양산길 73에 위치한 양산장례식장은 250평 규모의 VIP실부터 60평 규모의 일반실까지 9개 빈소를 현대식으로 인테리어를 꾸몄다.

장례식장을 이용하는 유족과 조문객이 보다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공간의 효율적 활용으로 내원객의 불편해소 및 노후 환경을 개선해 안락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고인과 마지막 인사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해 장례식장 서비스 품질과 환경에 대한 이용객 만족도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산농협은 양산부산대병원 개원에 따라 장례식장을 운영하면서부터 운영의 공개를 통한 투명한 경영 및 믿음과 신뢰로 건전한 장례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규정요금 외의 일체의 금품을 근절하고있다. 비용적인 부분도 농협의 환원사업의 일환으로 민간장례식장보다 평균 20% 이상 저렴하다. 장례상담실은 전문 장례지도사가 365일 24시간 운영하고 있으며 운구에서 발인까지 모든 것을 책임진다.  

양산농협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경제여건에도 임직원 모두 더욱 힘을 모아 분발한 덕분에 최근 상호금융 예수금 7,000억 달성탑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오영섭 양산농협 조합장
오영섭 양산농협 조합장

우수한 경영실적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에 대한 공헌활동도 활발하다. 해마다 장학사업과 불우이웃 지원을 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억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하고 불편한 어르신들에게 실버카를 기증하는 등 다양한 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조합원의 복지를 증진시키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농협의 근본인 조합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조합원 자녀 출산지원, 자녀학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최근 베데스다 병원과의 협약을 통해 조합원 치료비 지원도 확대할 예정이다.

오영섭 조합장은 "요람에서 무덤까지를 모토로 농업에 종사하는 조합원들이 마지막 가시는 길을 농협에서 책임지고자 자체 장례식장 소유를 공약했다. 수익을 내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농협'이라는 이름을 걸고 있는 만큼 공익적인 부분을 지향해 양산의 장례문화를 선도하는 양산장례식장으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새단장을 마치고 운영에 들어간 농협 장례식장 관계자는 "조합원 뿐만 아니라 양산시민 모두에게 혜택을 제공하고 투명한 운영으로 가성비와 가심비를 두루갖춘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천기자 news8582@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