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기금 부당 수령 수사 단체 대표 검찰 고소
상생기금 부당 수령 수사 단체 대표 검찰 고소
  • 정혜원 기자
  • 2022.01.27 20:4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유식 풍력발전사업 보상 잡음 여전
어민들, 수사 지지부진에 직접 나서
전문가·어업인 포함 피해 조사 촉구
울산시 투자사와 협력 중개 해명 요구
울산부유식해상풍력발전사업 어민생존권협의회는 27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상풍력사업어민대책위원회 회장이 어민상생협력기금 79억 5,000만원을 횡령했다고 주장하며 고소 및 엄정수사를 촉구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울산부유식해상풍력발전사업 어민생존권협의회는 27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상풍력사업어민대책위원회 회장이 어민상생협력기금 79억 5,000만원을 횡령했다고 주장하며 고소 및 엄정수사를 촉구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울산시가 부유식해상풍력사업과 관련해 70억원 상생기금을 부당 수령한 건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어민 단체를 상생협약에 포함시켰다며 어선 어업인들이 반발하고 있다. 


 어업 허가를 받은 400여 명의 어민들은 부당수령 건의 당사자로 지목되고 있는 단체의 대표를 검찰에도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울산에서 어업 허가를 받은 400여 명의 사람들로 구성된 울산부유식해상풍력사업 어민생존권협의회는 27일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부유식해상풍력사업의 직접적 피해자는 어선 어업인들임에도 불구하고, 시는 각종 어업단체를 끼워 넣어 상생협약을 함으로써 어선 어업인들을 들러리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울산 어민생존권협의회는 "시는 민간투자사의 부유식해상풍력사업을 위한 풍향계측기(라이다) 설치 과정에서 현재 상생기금 부당 수령건으로 수사받고 있는 단체의 대표를 민간 투자사와의 상생협력을 중재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그러나 이 단체는 어선 어업인들을 대표하는 단체가 아니고 상생협력기금을 받기 위해 급조해 결성된 단체다"면서 "그럼에도 시는 부유식해상풍력사업을 조기에 진행할 목적으로 어선 어업인들 전체의 목소리는 등한시한 채 이 단체와 민간 투자사의 협약을 중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단체의 대표는 지난해 1월께부터 민간 투자사로부터 총 79억5,000만원을 상생협력기금이라는 명목으로 수령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더군다나 민간 투자사로부터 수령한 돈을 일부 어선 어업인들에게 임의로 배분했을 뿐, 상당한 돈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7월께 울산해양경찰서에서 이 단체의 대표를 횡령 혐의로 수사를 개시했으나, 수사는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다. 이에 이 대표를 검찰에 고소해 죄를 밝히고자 한다"고 했다. 
 이들은 이날 시에 상생기금 부당 수령 건으로 수사 받고 있는 단체를 상생협약에 포함시킨 이유 등을 밝히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또 부유식해상풍력 사업의 직접적인 피해자를 명확히 정하고, 어선 어업인들이 입는 피해를 조사하기 위해 전문가와 어선 어업인들로 구성된 협의체를 구성하라고 요청했다.  정혜원기자 usjhw@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