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노범수, 거제장사씨름서 통산 10번째 장사
울주군 노범수, 거제장사씨름서 통산 10번째 장사
  • 조홍래 기자
  • 2022.03.27 18:2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준석 물리치고 태백급 우승
"초심으로 훈련 매진 좋은 결실"
노범수가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화의도시 거제 거제장사씨름대회에서 개인 통산 10번째(태백장사 9회·금강장사 1회) 장사 타이틀을 획득했다. 울주군 제공
노범수가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화의도시 거제 거제장사씨름대회에서 개인 통산 10번째(태백장사 9회·금강장사 1회) 장사 타이틀을 획득했다. 울주군 제공

노범수(23·울주군청)가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화의도시 거제 거제장사씨름대회에서 개인 통산 10번째(태백장사 9회·금강장사 1회) 장사 타이틀을 획득했다. 

 노범수는 지난 25일 경상남도 거제시 거제시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태백장사(80kg 이하) 결정전(5전 3승제)에서 문준석(30·수원특례시청)을 3-1로 물리치고 우승했다.

 지난해 12월 민속씨름 문경 왕중왕전 대회에서 태백장사에 오른 노범수는 올해 첫 황소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16강에서 김원호(양평군청)를 2-0으로 물리친 노범수는 8강에서 윤필재(의성군청)를 4강에서 장현진(제주특별자치도청)을 각각 2-1, 2-0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문준석과의 결승에서도 노범수의 기세는 이어졌다. 첫판 덧걸이로 기선을 제압한 노범수는 두 번째 판 밀어치기를 성공시켜 2-0까지 앞서 나갔다. 세 번째 판 문준석이 안다리를 성공시켜 한 점을 내줬으나 네 번째 판 자신의 주특기 기술인 잡채기로 상대를 눕히고 우승을 확정했다.  

 노범수는 경기 뒤 인터뷰에서 "앞전 두 대회에서 기대만큼 성적이 안 나와서 마음이 좋지 않았는데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어서 기분이 좋다"라며 "처음으로 다시 돌아간다는 생각으로 훈련에 임해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것 같다. 항상 믿어주시는 부모님께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