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 돌파구 찾기 총력전
고물가 돌파구 찾기 총력전
  • 최성환 기자
  • 2022.05.18 20:2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구·군, 2차 대책회의
장바구니 물가·공공요금 동결
분야별 협조체계 구축 집중 논의

우크라이나 사태 발(發) 글로벌 경제위기의 여파로 겪고 있는 스태그플레이션 완화를 위해 울산시와 5개 구·군이 총력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우선 발등의 불이 되고 있는 고(高)물가 방어에 나섰다. 
 울산시는 최근 지역경제에 가장 큰 부담은 가파르게 치솟는 물가라고 진단하고, 지역 물가의 빠른 안정을 위해 공공요금 동결과 장바구니 물가 관리에도 적극 개입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하지만 상수도사업 누적 적자와 버스·택시요금 인상 수요 등이 쌓인 상황에서 물가를 잡기 위해 이들 공공요금 인상을 억제하는데 따른 부담도 적지 않아 이번 물가대책이 단기에 그칠 공산이 크고, 실효성도 떨어질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울산시와 5개 구·군은 18일 오후 시청 본관 국제회의실에서 올해 두번째 물가안정대책회의를 열고, 지방 공공요금과 장바구니 물가안정 등 분야별 물가 위기 대응책 추진 상황과 기관 간 효율적인 협조체계 구축 방안 등을 집중 논의했다.
 울산시 안종화 중소벤처기업과장이 주재한 이날 회의에는 시 공공요금 담당과 각 구·군의 경제부서 관계자 등 모두 13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선 우선 지역의 공공요금 안정화를 위한 수도요금과 교통요금 등 공공요금 동향을 공유하고 효과적인 안정화 대책을 함께 논의했다. 시는 최근 울산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인 4.8%를 기록하는 등 서민 경제가 큰 위기에 처했다고 판단, 공공요금은 되도록 동결 기조를 유지하되 요금 상승이 불가피한 경우는 인상 폭을 최소화하고, 시기도 분산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회의에선 또 공공요금별 인상 요인을 분석하고, 향후 인상 시기와 상승 폭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하지만, 기름값이 인상과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모든 분문의 요금 인상 요인이 엄존하는 게 현실이고, 현 위기 상황의 요인인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화하고, 코로나 제로를 위한 중국의 봉쇄 정책도 단기에 끝나기는 힘들다는 점에서 인상 기기와 인상 폭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선 이와 함께 장바구니 물가도 점검했다. 시가 올해 1월부터 운영 중인 물가안정대책종합상황실과 물가안정대책반 추진 실적, 전반적인 운영 사항 등을 점검하고 기관별로 물가안정을 위한 향후 방안을 보고받았다. 
 아울러 소상공인 지원 방안의 하나인 '착한가격업소' 선정 확대와 지원책 강화 방안에 대한 기관별 의견도 수렴했다. '착한가격업소'는 저렴한 가격, 청결한 위생, 우수한 서비스를 두루 갖춘 업소로, 선정되면 표찰 부착과 종량제 봉투 지원, 공공누리집을 통한 연중 홍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울산에는 104개 업소가 '착한가격업소'로 지정돼 있다.

 시 관계자는 "물가안정은 시민 생활과 직결되는 문제로, 무엇보다 중요하고 시급한 사안으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행정뿐 아니라 소상공인, 소비자단체 등과 모두 힘을 모아 서민 가계 안정을 이루도록 총력을 쏟겠다"라고 말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