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미술 지평 넓히는데 기여 하고파"
"울산 미술 지평 넓히는데 기여 하고파"
  • 김미영 기자
  • 2022.06.30 20:2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국제아트페어 김소정 대표
지난해 첫 행사 개최 예상 밖 높은 관심
울산, 예술품시장으로 성장 가능성 확인
산업도시 결합·지역 신진작가 전시 등
친숙한 미술로 시민에 다가가기 지속
울산국제아트페어 김소정 대표
울산국제아트페어 김소정 대표

"울산에 미술시장이란 씨앗을 심고 싹을 틔운다는 각오로 지난해 국제아트페어 첫회를 열었는데, 기대 밖으로 흥행을 했습니다. 올해도 대박 행진은 물론, 상대적으로 척박한 울산미술이 자극을 받고 지평을 넓히는데 지속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길을 찾아 실행할 계획입니다"

울산국제아트페어㈜의 김소정 대표는 올해 2회째 울산국제아트페어를 개최하는 각오를 이렇게 밝혔다. 

울산국제아트페어㈜는 지난해 1회 행사를 주도한 ㈜더플랜비의 자회사로 지속적인 울산아트페어 개최를 목적으로 설립됐다. 

김 대표는 미술과 미술품 수집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는 상황이다보니, 지난해 울산에 1회 개최를 준비하면서 어느 정도 흥행을 예상은 했지만 첫회 수준이라고 하기에는 예상 밖으로 높은 호응을 얻었다고. 

그는 "이제야 시작하는 단계이나, 미술시장으로 울산이 충분히 성장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최근 미술품 시장 활황이 울산에 반영된 덕분에 올해는 규모도 커지고 내실도 다질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울산지역 문화예술에 대한 애정을 피력하며 일회성 행사에 그치는데 아니라, 지역 미술계의 저변을 확대하고 미술시장을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강조했다. 

일단 예술축제 성격을 가미한 행사를 간간히 선보여 시민과 미술을 보다 가깝게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밭에 씨앗을 뿌리듯 울산의 문화예술 환경을 환기하고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는 데 일조하겠다는 의지다. 

그러기 위해 올해 아트페어의 성공이 밑바탕이 돼야 한다며 타 지역 아트페어와 차별화되는 운영방식을 기획했다고. 

김 대표는 "산업도시 울산이라는 도시의 성격을 결합하고 시대적 화두를 결합한 프로그램이 업사이클링 아트전이다. 버려진 자원이 환골탈태한 작품을 통해 환경과 예술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져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이어지는 울산신진작가 발굴전도 울산국제아트페어의 차별점이다. 울산 마이스 산업의 발전과 울산 미술계의 신선한 바람을 일으킬 신진 작가를 발굴하기 위해 지속할 계획이라는게 울산국제아트페어㈜의 입장이다. 

김 대표는 지난달 30일 개막을 시작으로 오는 3일까지 나흘동안 펼치는 미술장터에 대해 이렇게 소개하며 지역사회의 관심을 기대했다고. 

"MZ세대가 미술시장에 뛰어들면서 아트페어 트렌드도 변화하고 있어요. 울산아트페어에 오면 미술시장의 최신 트렌드를 한 눈에 볼 수 있습니다. MZ세대 작가나 컬렉터는 물론 애호가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될 겁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