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 첫돌 맞은 입화산 자연휴양림 '별뜨락' 인기몰이
개장 첫돌 맞은 입화산 자연휴양림 '별뜨락' 인기몰이
  • 김경민 기자
  • 2022.07.21 20:1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식 개장 후 1만3165명 방문
91%가 울산시민…중구민 최다
8명 이용 가능한 카라반 구비
30% 이상 재방문 만족도 높아
개장 1주년을 맞이한 울산 중구 입화산 자연휴양림 숙박시설 '별뜨락'이 사전예약률 100%를 달성하는 등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개장 1주년을 맞이한 울산 중구 입화산 자연휴양림 숙박시설 '별뜨락'이 사전예약률 100%를 달성하는 등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개장 1주년을 맞이한 울산 중구 입화산 자연휴양림 숙박시설 '별뜨락'이 사전예약률 100%를 달성하는 등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울산 중구는 지난해 7월 21일 별뜨락이 정식 개장한 이후 현재까지 이용객 1만3,165명이 다녀갔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90.8%가 울산시민이었으며, 타 지역 이용객 비율은 부산 4.6%, 경남 1.8%, 경북 1.5%, 대구 0.9%, 기타 지역 0.4% 순이었다.

 울산 5개 구·군별 이용 현황을 살펴보면 중구민이 41.7%로 가장 많았고, 남구민 18.5%, 북구민 16.6%, 울주군민 10.0%, 동구민 4.2%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숙박시설의 20%에 한해 중구민에게 우선적으로 예약 기회를 주는 우선예약제의 영향으로 보인다.

 중구는 별뜨락 개장 1주년을 맞아 이용객 100명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가운데 63%가 "매우 만족한다", 37%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30% 이상이 별뜨락을 재방문 했다고 답했으며 2회 방문 27%, 3회 방문 1%, 4회 이상 방문 6%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만족 사유로 실내시설(52%), 데크시설(28%), 주변 환경(17%) 등을 들었다.
 요청 및 건의사항으로는 아이들을 위한 놀이시설 설치(35%), 물놀이장 조성(26%) 등을 꼽았다.

 별뜨락의 카라반은 국내에서 가장 큰 이동식 주택으로, 8명(성인 6명, 유아 2명)이 사용할 수 있을 만큼 넓은 공간과 편리한 구조를 자랑한다.

 특히 각 호실은 작은 잔디마당과 울타리로 둘러싸여 있어 편안하게 휴식을 누릴 수 있다.

 한편 중구는 '울산광역시 중구 입화산 자연휴양림 및 캠핑장 관리·운영 조례'를 바탕으로 지난 1월부터 다자녀가정, 자원봉사자, 임산부, 국가유공자 등에게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김영길 중구청장은 "별뜨락은 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에게도 큰 인기를 얻으면서 우리 중구를 널리 알리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용객들에게 산림 교육 및 휴양 등 수준 높은 산림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경민기자 uskkm@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