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 넷제로 앞당겨 기후 변화 대응 의지 공고히
SK가스, 넷제로 앞당겨 기후 변화 대응 의지 공고히
  • 김미영 기자
  • 2022.11.28 20:1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5'→'2030 Net Zero'로 강화
기업가치 10조원 회사로 성장 전망

SK가스가 넷제로를 앞당긴다. 기존 2035 Net Zero 목표를 과학기반감축목표(SBTi)에 근거해 '2030 Net Zero'로 강화해 수립하며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의지를 확고히 했다. 

 SK가스(대표이사 윤병석)가 첫 번째 'TCFD(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 협의체)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TCFD는 2015년 자발적이고 일관성 있는 기후 관련 정보 공개를 위해 주요 20개국(G20)의 요청에 의해 국제결제은행(BIS)의 금융안정위원회(FSB)에서 설립한 국제 협의체다. 

 정부기관, 민간기업, 규제기관 등이 자발적으로 TCFD 지지 선언을 할 수 있으며, 현재 전 세계 86개 국가에서 2,300개 이상의 기관이 TCFD 지지 선언을 했다. SK가스도 TCFD 지지를 선언하고, 기후변화 리스크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모니터링 하기 위한 기반 마련을 목적으로 TCFD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SK가스는 이사회 중심의 기후변화 대응 거버넌스를 확립했다. 이사회 산하 ESG위원회가 회사의 중장기 기후변화 관리 전략과 ESG 경영 활동을 총괄하며, 인사위원회에서도 경영진 성과에 ESG 성과를 반영해 보상계획을 검토하고 평가하는 등 기후변화 대응 체계를 강화했다. 기후변화에 대한 전사차원의 통합 리스크 관리 체계도 갖췄다.

 SK가스는 기후변화 시나리오에 따른 구체적 대응 전략을 수립하고 넷 제로 로드맵을 구축했다. 
 중기 전략은 'Net Zero Operation'이다. 기존 2035 Net Zero 목표를 과학기반감축목표(SBTi)에 근거해 '2030 Net Zero'로 강화해 수립하며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의지를 확고히 했다. 

 장기 전략은 'Net Zero Solution Provider'다. SK가스는 저탄소 에너지인 LNG 사업 확대와 함께 무탄소 에너지인 수소, 암모니아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에 따른 재무 영향 분석 결과, SK가스는 친환경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전환을 통해 2026년 세전이익 5,000억 원, 2030년 세전이익 1조 원을 달성하며 기업가치 10조 원의 회사로 성장할 전망이다.

 SK가스는 이번 보고서에서 연간 LPG 포트폴리오 비중, 재생에너지 전환률, 온실가스 배출량 등 넷 제로 달성을 위한 측정가능한 요인을 지표화해 구체적인 목표를 밝혔다.

 SK가스 관계자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SK가스의 'Net Zero Solution Provider' 전략이 기업가치를 제고하면서 '1.5℃ 시나리오(산업화 이전보다 지구 평균 기온 상승폭을 1.5℃ 이내로 제한하는 목표)'에도 부합한다는 것을 객관적으로 검증했다"며 "앞으로 계획에 따라 자체 탄소감축과 밸류체인 내의 탄소감축을 가속화하기 위한 전략을 실행하며 기후변화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