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탑 농성 일주일 비정규직 논의 전망
철탑 농성 일주일 비정규직 논의 전망
  • 서승원
  • 승인 2012.10.23 21:35
  • 기사입력 2012.10.23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즘] 내달 초 노사 참여 특별협의가 해결책 될 듯

현대자동차 비정규직지회(사내하청 노조) 근로자 2명이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촉구하며 일주일째 철탑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비정규직지회의 이번 철탑농성은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현대차 불법파견 문제를 사회적으로 부각시키기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비정규직지회는 고공농성 등을 통해 국감에서 비정규직 정규직화 문제의 해결책이 제시되길 기대했다. 하지만 최근 서울에서 열린 국감에서도 원론적인 답변만이 나왔다. 비정규직 정규직화 문제 등은 이제 현대차 정규직 노조와 현대차가 참여하는 특별협의(불법파견 특별교섭)를 통해서 해결이 가능한 상황이다.

#국감에서도 원론적인 답변만 나와
23일 비정규직지회 근로자 2명은 지난 17일 이후 일주일째 철탑 고공농성을 이어갔다. 현재 농성중인 2명의 근로자는 비정규직지회가 제공하는 음식물을 먹고 있으며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정규직지회는 아직도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현대차 불법파견 인정 사안이 해결 기미가 보이지 않아, 오는 26일 대규모 결의대회를 갖고 투쟁 수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비정규직지회는 전날 서울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국감에서 비정규직 정규직화 해결책이 제시되길 기대했다. 하지만 원론적인 답변만이 오갔다.
 진보정의당 심상성 의원은 "최근 불법파견 문제와 비정규직 정규직화 문제가 이슈화 되고 있어 이에 대한 노동부의 답변이 듣고 싶다"고 질의했고, 이채필 고용노동부 장관은 "현재 중앙노동위원회 등에서 중재를 하려고 하지만, 결국 이 문제들은 현대차 노사가 교섭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정규직지회 관계자는 "국감에서도 이 사안들이 이슈화되지 못했다"며 "이제는 현대차 정규직 노조, 회사측과 함께 교섭을 통해 실마리를 찾을 방법밖에 없다. 이와함께 요구안이 관철될때까지 고공농성과 전면파업을 불사하겠다"고 말했다.
 
# 정규직 노조 다음달 초까지 교섭단 구성
현대차 노조는 매일 오전과 오후에 출근투쟁, 촛불집회를 통해 비정규직지회를 지지하고 있다. 노조도 빠른 시일 내 교섭팀을 꾸려 비정규직지회, 회사와 함께 약 한달가량 미뤄진 특별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노조에 따르면 이번주까지 대의원 조직 구성을 마무리하고 사업부별로 업무를 분담할 계획이다. 이후 노조는 다음달초까지 특별협의(불법파견 교섭) 관련 교섭단을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권오일 대외협력실장은 "최근 대의원 선거를 마무리하고 현재 조직을 구성중이다"며 "빠르면 다음주나 적어도 다음달초까지 불법파견 교섭단을 구성, 비정규직지회와 함께 교섭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가 새롭게 교섭팀을 구성하면 11월초쯤 특별협의가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비정규직 정규직화, 현대차 불법파견 인정 등 현안이 노사간 이견차가 커 쉽게 합의점을 찾기 어려울 전망이다.
 지역 노동계 전문가는 "현대차측이 이미 3,000명을 정규직화 하겠다고 밝혀, 노조로부터 추가 요구를 받아들이기는 힘든 분위기다"며 "특별협의가 유일한 문제해결 돌파구나 마찬가지지만 의견 접근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24일에는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후보가, 25일 안철수 대선후보가 각각 농성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서승원기자 uss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